김기남·김현석·고동진 3인 각 부문장 유임
노태문 M부문 무선사업부장 역할 커질 듯
  • 김기남 사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왼쪽부터).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김기남 부회장(DS 부문장), 김현석 사장(CE 부문장), 고동진 사장(IM 부문장)의 '트로이카 체제'를 유지했다. 올해 대내외 불확실성이 크다는 점을 감안, 안정적인 인사 기조를 가져간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20일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김기남 DS부문장·김현석 CE부문장·고동진 IM부문장이 각 부문의 수장 자리를 유지했다.

성장에 집중하기 위해 부문장의 역할에도 힘을 실었다. 김기남 부회장은 지난해까지 DS부문장과 종합기술원장을 겸직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DS부문장만 맡는다.

김현석 사장은 CE부문장과 생활가전사업부장, 삼성 리서치장을 겸직했지만 올해부터는 CE부문장과 삼성리서치장을 맡게 된다. 고동진 사장 또한 IM부문장과 무선사업부장을 겸직해왔으나 IM부문장에 집중하게 됐다.

김기남 DS부문장은 1981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이후 삼성종합기술원장과 메모리사업부장, 시스템 LSI사업부장,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DS부문 반도체 총괄 사장 등을 두루 역임한 반도체 분야 최고 권위자다.

김현석 CE부문장은 삼성전자가 글로벌 TV 시장 1위를 유지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해온 인물이다. 고동진 IM 부문장은 '갤럭시 신화'를 일구며 삼성의 모바일 사업 일류화를 선도해왔다.

삼성전자는 2017년 10월 인사에서 김기남 DS부문장·김현석 CE부문장·고동진 IM부문장의 트로이카 경영체제를 구축했다. 당시에는 모두 50대로 수뇌부 세대교체의 상징이었다.

일각에선 올해 새 인물이 등장해 경영체제에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왔으나 대내외 경영 변수가 커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안정적인 기조를 가져간 것으로 보인다.

  • 노태문 IM부문 무선사업부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특히 이번 인사에서 나타난 중요한 변화는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이던 노태문 사장이 IM부문 무선사업부장으로 이동한 것이다. 노태문 사장은 갤럭시 시리즈 개발을 주도해온 스마트폰 개발 전문가다.

30대에 임원으로 초고속 승진한 노 사장은 2012년 말 부사장직에 올랐다. 52세의 젊은 리더로서 삼성 스마트폰 시장 전략에 큰 변화를 이끌 것으로 점쳐진다.

노태문 사장은 삼성 스마트폰 사업의 ODM(제조업자개발생산) 확대를 강력히 추진해 온 인물이다. 삼성전자는 ODM 물량을 늘리는 것을 두고 내부적으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사를 두고 올해 삼성 스마트폰 전략의 대대적인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5세대 통신사업을 짊어지고 있는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신상필벌’을 기조로 하면서 5G 통신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인용 사회공헌업무총괄 이인용 고문은 CR담당 사장으로 이동한다. 삼성전자는 네트워크와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가진 이인용 사장이 CR담당으로서 대내외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0 11:14:25 수정시간 : 2020/01/20 11:14:25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