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K텔레콤 제공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올해 설 연휴 중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23일 오전 10시 이전 혹은 24일 오전 5시 이전·오후 4시 이후라는 분석이 나왔다.

SK텔레콤은 한 달 1250만명이 이용하는 T맵의 지난 5년간 교통 빅데이터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연휴 기간 주요 고속도로는 서울-부산, 서울-대전, 서울-광주 구간에서 상·하행선 모두 설 당일인 25일이 역귀성 차량과 나들이 차량이 몰리며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측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25일 서울-부산은 상·하행 양방향 모두 8시간 이상, 서울-대전 구간은 양방향 모두 4시간 이상, 서울-광주 구간도 양방향 모두 6시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평상시 소요 시간 대비 약 2~3시간이 더 걸리는 것이다.

데이터는 서울-부산 구간의 귀성길은 25일 오전 8시부터 교통량이 늘어날 것으로 분석했다. 오전 11시에 최고조에 달해, 최대 8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대전 구간은 23일 오후 5시와 24일 오전 6시에 최고조에 달해, 4시간 2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광주 구간의 정체는 24일 오전 7시에 최고조에 달해, 6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됐다.

귀경길은 26일보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이 정체가 덜할 것으로 보인다.

데이터는 부산-서울은 26일 오전 11시 출발 시 7시간 30분, 대전-서울은 26일 오후 4시간 출발 시 4시간 10분, 광주-서울은 26일 오후 2시 출발 시 7시간이 소요돼 가장 막힐 것으로 판단했다.

차량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설 당일 귀경길의 경우 경부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174km에 걸쳐 정체가 예상된다. 서해안 고속도로의 경우 비슷한 시간대 113km에 걸쳐, 영동고속도로는 82km에 걸쳐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2:07:26 수정시간 : 2020/01/19 12:07:26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