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작 타이틀 2종 대만 시장 첫 선
연내 다양한 타이틀 국내외 출시 박차
  • 넷마블 2020 타이페이 게임쇼 참가 이미지. 사진=넷마블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넷마블은 오는 2월 6일부터 9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개최되는 ‘2020 타이베이 게임쇼(2020 Taipei Game Show, 이하 TGS 2020)에 참가한다고 16일 전했다.

게임쇼에 참가한 넷마블은 자사의 타이틀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등 2종을 대만 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한다.

타이베이 게임쇼는 지난 2003년 시작해 올해로 18회를 맞는 대만 최대 규모 게임쇼다. 넷마블은 이번 TGS 2020에 60부스 규모의 전시관에 모바일 게임에 최적화된 100여대의 시연 및 체험용 기기를 마련해 참가한다. 또, 대형 LED 스크린과 오픈형 무대를 통해 다양한 행사도 진행한다.

넷마블은 이번 행사에서 각각 올해 1분기와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앞둔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와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넷마블이 지난해 6월 한국과 일본에 선출시한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원작의 감성을 재현한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차별화된 전투 시스템, 애니메이션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필살기 연출 등을 내세워 한국과 일본 앱스토어 매출 순위 1위를 석권하는 등 성공을 거뒀다.

이 게임은 선출시된 한국, 일본 및 일부 국가를 제외한 175개국 이상에 출시되며 13개 언어를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대만을 포함한 글로벌 사전 등록이 진행 중이며, 정확한 출시 날짜는 추후 공개된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은 고품질 3D 그래픽으로 원작 ‘블레이드&소울’의 아트 스타일을 재현하고, 특유의 연계무공과 합격기 중심 조작체계를 모바일에서 쉽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대만에서도 원작의 인지도가 높아 큰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게임은 출시 당일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 달성, 이튿날 구글 플레이 매출 2위를 달성했으며,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 '우수상' 수상, 구글플레이의 ‘2019 올해를 빛낸 경쟁 게임’ 및 ‘2019 올해의 베스트 게임’으로 선정된 바 있다. 올해 상반기 중 선출시된 한국, 일본 및 일부 국가를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계획이다.

넷마블은 이번 TGS 2020 출품하는 대작 타이틀 2종 외에 올 해 모바일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글로벌 사전 등록을 진행 중이며, 1월 22일 배틀로얄 MMORPG ‘A3: 스틸얼라이브’의 국내 쇼케이스 등도 개최할 예정이다. 또, 지난 해 지스타에서 호평받은 ‘세븐나이츠2’,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크로스 월즈’ 등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5:40:19 수정시간 : 2020/01/16 15:40:2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