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등록 100만 돌파한 신작 모바일 MMORPG
  • 엘프:드래곤소환사 이미지. 사진=게임펍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게임펍은 신작 모바일 MMORPG ‘엘프:드래곤소환사’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달 18일 사전등록을 시작한 ‘엘프:드래곤소환사’는 아름답고 방대한 판타지 세계관을 배경으로 퀄리티 높은 일러스트와 탄탄한 콘텐츠를 내세워 출시전부터 게이머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사전등록 100만 명을 돌파했다.

‘엘프:드래곤소환사’는 빛과 어둠의 신이 대립하는 혼돈 속에서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드래곤과 함께 모험을 떠난다는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다. 이용자들은 엘프, 블러드, 휴먼 등 4개의 캐릭터 중 나만의 캐릭터를 선택, 캐릭터마다 특화된 두 가지 스킬을 활용해 전략적인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캐릭터가 드래곤으로 변신해 전투를 치르는 것도 가능하다.

아울러 길드 단위로 성지를 점령, 보상을 분배하고 영웅성 상점 세율을 조정할 수 있는 영웅성 점령 콘텐츠, 거래소 및 장비 파밍을 위한 보스 사냥과 채집 시스템, 결혼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한편 ‘엘프:드래곤소환사’는 정식 서비스를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공식 카페를 통해 1환 달성 후 댓글로 캐릭터 정보를 남기거나 게임 플레이 후 나만의 게임 공략이나 팁을 게시물로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구글 기프트 카드, 아이템 등을 지급한다. 이외에도 공식 카페 가입 인원이 일정 수를 달성하면 게임 쿠폰이 주어진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2:01:35 수정시간 : 2020/01/15 12:0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