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망설계·최적화·자동화 기술 보유 기업 인수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텔레월드 솔루션즈(TeleWorld Solutions)와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미국을 포함한 북미 이동통신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하는 기반이 마련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미국 5G·4G LTE 망설계·최적화 전문기업 텔레월드 솔루션즈와 인수계약을 맺고 글로벌 이동통신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2002년 설립된 텔레월드 솔루션즈는 미국 대형 이동통신사업자, 케이블 방송사 등에 망설계·최적화·필드테스트 등 전문인력을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대량의 필드데이터 기반 네트워크 검증분석 자동화 기술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실내외 기지국 최적 위치 선정, 무선신호 간섭원 추출, 기지국 셀(Cell) 설계 등에 소요되는 시간을 기존 대비 50%에서 최대 90%까지 절감해 준다.

삼성전자는 인수 완료 후에도 텔레월드 솔루션즈 현재 경영진이 사업을 운영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이동통신시장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사업 구조를 유지할 계획이다.

5G 상용화가 본격화되면서 주파수와 기지국이 다양해지고, 망구조가 복잡해지는 가운데 효율적인 망설계·최적화 기술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텔레월드 솔루션즈의 전문인력과 차별화된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양사 시너지를 극대화해, 2020년 북미 등 글로벌 시장 공략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09:09:27 수정시간 : 2020/01/14 09:09:2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