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넥슨은 손자회사인 넥슨레드 지분 전량을 인수하고, 자회사 불리언게임즈를 흡수합병한다고 24일 밝혔다.

넥슨은 산하 개발사들의 구조 개편을 통해 각각 법인이 가진 노하우와 리소스를 유기적으로 통합해 개발 조직의 역량 제고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넥슨레드는 모바일 SRPG ‘판타지워택틱스R’와 모바일 MMORPG 액스(AxE) 등을 개발한 스튜디오며 넥슨은 이달 초 신규게임 개발 부문 촐괄 부사장으로 김대훤 넥슨레드 대표를 선임한 바 있다.

불리언게임즈는 글로벌 IP인 ‘다크어벤저’ 시리즈를 개발한 스튜디오로, 콘솔급 RPG의 그래픽과 재미를 구현한 후속작 ‘다크어벤저3’는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수 3500만 건 이상을 기록했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올해 대내외적인 변화와 도전 속에서 회사의 내실을 다지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각 조직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넥슨만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4 16:48:23 수정시간 : 2019/12/24 16:48:23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