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LG 씽큐 포럼, '인공지능의 진화' 주제로 패널토의 진행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현지시간 11일부터 이틀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AI 서밋 뉴욕 2019’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LG 씽큐(LG ThinQ)가 추구하는 지향점을 알릴 계획이다.

AI 서밋은 산업계에 도입된 AI 트렌드와 비즈니스 효율을 높이는 AI 솔루션 등을 공유하는 행사다. 2014년에 시작된 행사로 뉴욕, 런던, 샌프란시스코, 서울, 홍콩, 도쿄 등 세계 각지에서 매년 열리고 있다.

이 행사에는 구글, IBM, 페이스북 등 글로벌 유수 IT 업체들이 참가해 AI 도입 사례, AI 비전 등에 대해 소개한다.

LG전자는 11일 ‘LG 씽큐 포럼(LG ThinQ Forum)’을 열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인공지능의 진화'를 주제로 AI 전문가, 테크 및 라이프스타일 블로거 등을 패널로 초청해 패널토크를 진행한다.

패널들은 집에서 인공지능 활용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하고 인공지능이 만드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에 대해 아이디어를 나눌 예정이다.

패널로 참가하는 LG전자 북미R&D센터 난두 난드하쿠마르(Nandhu Nandhakumar) 박사는 LG 씽큐를 기반으로 능동적으로 변화하는 제품과 서비스에 대해 설명한다.

난두 박사는 LG전자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스마트 시티 및 지역사회, 로봇공학 분야 프로젝트를 주도했던 인물이다. 최근에는 커넥티드 엔터테인먼트, 건강, 에너지, 자동차 등 신기술에 대해서도 폭넓은 협력과 투자를 주도하고 있다.

난두 박사는 다른 패널토크에도 참가해 가전에 적용된 인공지능 기술이 고객에게 어떤 혜택을 가져다 주는지 설명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0:00:29 수정시간 : 2019/12/11 10:0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