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한미약품 라이선스 계약 세부사항 변화 없어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한미약품은 파트너사 사노피가 10일 한미약품이 개발한 주1회 투여 제형의 당뇨치료 주사제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임상 3상(5건)을 완료한 후 글로벌 판매를 담당할 최적의 파트너를 물색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사노피는 이 같은 방침에 대해 자사 항암 분야 신약 파이프라인 프로그램의 시너지를 높이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며,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성공적인 상용화 및 판매를 위한 최선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사노피에 따르면, 이번 방침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효능과 안전성과는 무관한 선택이며 한미약품과의 라이선스 계약 세부사항에는 변화가 없다.

사노피는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다양한 3상 임상 프로그램의 완수에 전념할 것”이라며 “한미와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면서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성공적인 상용화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페글레나타이드는 한미약품이 개발해 2015년 사노피에 라이선스 아웃한 주 1회 제형의 당뇨치료 주사제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0 09:46:41 수정시간 : 2019/12/10 09:4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