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국의 경영대상’ 시상식에서 수상
  • 유한양행 본사. 사진=유한양행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유한양행은 지난 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9 한국의 경영대상' 시상식에서 '이미지가치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12월에 열린 시상식에서도 '이미지가치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이번 수상으로 이미지가치 부문 최우수상을 5년 연속 수상하게 됐다.

특히 유한양행은 창업주 유일한 박사의‘ 가장 좋은 상품을 만들어 국가와 동포에게 도움을 주자’라는 창업 정신으로 1926년 설립된 후 신뢰와 정직의 기업문화를 가지고 우수한 의약품 생산과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해 좋은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한결같이 지속해 온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한국의 경영대상'은 올해로 32주년을 맞았으며, 글로벌 경영 환경 속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해 고객의 존경과 신뢰를 받는 기업들을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11:07:51 수정시간 : 2019/12/05 11:07:5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