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초반 난이도를 낮춰 이용자 편의성 대폭 개선
‘7DAYS 누적 출석’ 이벤트, 매일 10만 아데나·아이템 증정
  • 리니지2M, 첫 업데이트 이미지.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의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이 출시 후 첫번째 업데이트를 4일 실시했다.

'리니지2M'은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게임 초반 플레이의 난이도를 낮추기 위해 이용자 편의성을 대폭 개선했다.

우선 사냥을 할 때 더 많은 경험치와 아데나를 획득하게 하는 ‘아인하사드의 은총’ 소모량을 줄였다. 월드맵 텔레포트에 필요한 비용을 낮추고 화살 등 주요 아이템의 무게를 줄였다. 아데나로 구입 가능한 클래스, 아가시온 소환권의 등급을 상향하기도 했다.

이어 신탁 아이템을 공유할 수 있는 인원을 두배로 늘렸으며 캐릭터 사망 시 하락한 경험치를 다섯번 무료로 복구할 수 있게 됐다.

엔씨는 ‘7DAYS 누적 출석’ 이벤트를 진행한다. 1127아데나를 사용해 데일리 메뉴의 이벤트 혜택 출석판을 열면, 매일 100,000아데나와 다양한 아이템을 받는다. 누적 출석 일수에 따라 ‘에바의 인장 상자’와 ‘상급 클래스 획득권’, ‘위세의 팔찌 상자’ 등도 획득할 수 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8:29:36 수정시간 : 2019/12/04 18:29:3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