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번째 신 클래스 ‘홀리나이트’ 업데이트
‘데런’들의 고향, 신규 대륙 ‘페이튼’도 등장
  • '로스트아크', 신 직업 ‘홀리나이트’·신 대륙 ‘페이트' 이미지. 사진=스마일게이트RPG 제공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스마일게이트RPG는 핵앤슬래시 MMORPG '로스트아크'를 정식 오픈하며 신규 클래스 ‘홀리나이트’와 신규 대륙 ‘페이튼’을 선보이는 대규모 업데이트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먼저 '로스트아크'의 16번째 클래스로 홀리나이트가 새롭게 추가된다. 홀리나이트는 ‘한손검’을 주무기로 사용하며 신앙의 힘을 바탕으로 팀원들에게 다양한 효과를 제공하는 서포트형 클래스다. 전투를 통해 획득 가능한 ‘신앙 게이지’를 사용해 팀원들의 능력을 강화하거나 스스로의 전투력을 극대화 시켜 다양한 방식으로 전투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규 대륙 페이튼도 오픈된다. 페이튼은 로스트아크의 종족 중 하나인 ‘데런’들이 모여사는 대륙으로 로스트아크의 ‘암살자’ 직업군의 고향이기도 한다. 이용자들은 매우 척박하고 어두운 분위기의 페이튼 곳곳을 탐험해 볼수 있으며 페이튼의 데런들과 이를 감시하는 신성제국 ‘세이크리아’의 긴장감 넘치는 대립구도 속에서 중요한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

한편 스마일게이트는 이번 업데이트를 기념해 2019년 12월 4일부터 2020년 2월 12일까지 이용자들의 캐릭터 성장을 돕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먼저, 해당 기간 동안 게임에 접속한 모든 이용자에게 아이템 레벨 600으로 한번에 성장시킬 수 있는 ‘이벤트 트리시온 패스’를 지급한다.

더불어 아이템 레벨 600부터 725까지 특정 레벨을 달성할 때마다 캐릭터 성장에 큰 도움을 주는 다양한 아이템도 지급한다. 또한 신규 클래스 홀리나이트 업데이트를 기념하는 ‘고결한 빛의 여정’ 이벤트를 통해 홀리나이트의 성장을 지원한다.

스마일게이트RPG 지원길 대표는 “2019년을 '로스트아크'와 함께 마무리 하실 수 있도록 재미있고 알찬 콘텐츠를 준비했다"며 "캐릭터 성장에 따라 푸짐한 보상도 받아가실 수 있는 만큼 많이 플레이 해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4:17:36 수정시간 : 2019/12/04 14:17:3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