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의 생산라인 구조조정 영향
  • 삼성전자 QLED 8K TV 제품. 사진=삼성전자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TV용 LCD(액정표시장치) 패널 가격이 내년 2월께 상승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4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내년 2월 55인치 LCD 패널 가격이 상승 전환할 전망이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의 생산라인 구조조정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55인치 패널은 올해 1월 138달러에서 10월 110달러까지 하락한 뒤 지난달까지 같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의 LCD 생산량 변화와 함께 중국 광군제,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으로 인해 TV 수요가 늘어난 것이 주요 원인이다. 55인치 패널 가격은 내년 2월 1달러 오른 뒤 9월까지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65인치 패널 가격도 올해 10월 171달러에서 하락세가 멈췄다. 내년 4월 반등한 이후 9월까지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달 26일 보고서에서 IHS마킷은 내년 TV용 LCD 패널의 글로벌 출하량이 올해 대비 7∼8% 감소할 것으로 봤다.

지난달 6일 보고서에서는 내년 우리나라 기업의 LCD 출하량 가운데 55인치는 45%, 60∼65인치는 38%씩 각각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4:16:05 수정시간 : 2019/12/04 14:16:0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