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TIME’ 선정 ‘올해 최고 발명품’에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자사의 올레드 TV가 해외 주요 매체들로부터 ‘올해 최고 TV’로 평가받고 있다고 2일 밝혔다.

LG 올레드 TV(모델명: C9)는 미국의 대표 일간지 ‘USA투데이’가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100 제품’ 중 ‘베스트 TV’를 차지했다.

USA투데이는 “LG 올레드 TV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고 TV를 차지했다”며 “올레드 TV는 압도적인 명암비와 블랙 표현, 부드러운 모션, 완벽에 가까운 시야각, 색재현 등에서 테스트해 본 제품 중 최고”라고 극찬했다.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미국 시사주간지 ‘TIME’으로부터 ‘미래의 TV(TV of the Future)’로 평가받아 ‘올해 최고의 발명품(The 100 Best Inventions of 2019)’으로 선정됐다.

LG 올레드 TV(모델명: C9)는 미국의 영상 분야 전문 매체 ‘하이데프 다이제스트(HIGH-DEF DIGEST)’가 뽑은 ‘올해 베스트 4K TV’에도 올랐다.

이 매체는 LG 올레드 TV에 대해 “완벽한 블랙, HDR 성능, 인공지능 기능 등을 갖춰 올해 최고의 화질을 보여준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이 모델은 영국의 IT 매체 '트러스티드리뷰(Trusted Review)'로부터 ‘올해의 TV(TV of the Year)’에 선정되기도 했다.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올해의 혁신제품(Innovation of the Year)’을 수상했다.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는 “전세계 주요 업체들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올레드 TV를 앞세워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LG 올레드 TV가 차별화된 성능으로 기술 우위를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0:00:24 수정시간 : 2019/12/02 10:00:2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