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카카오톡 친구송금 서비스에서 오류가 발생해 총 7시간 30분여만에 복구됐다.

18일 카카오페이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메신저 카카오톡에서 친구끼리 돈을 주고받을 수 있는 송금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했다.

이용자들에게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친구 송금 서비스 점검을 진행한다"는 공지를 했지만 오후 6시 30분이 되어서야 정상 기능을 회복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일시적 시스템 오류가 발생해 일부 카카오페이 거래내역 조회 및 카카오톡 송금 받기

긴급 점검 중에도 카카오톡에서 계좌 및 QR송금은 가능하며, 카카오페이앱에서는 모든 송금이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8 20:09:15 수정시간 : 2019/11/18 20:09:1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