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 지원금 82억원 환수나서
  •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케이주. 사진=코오롱생명과학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코오롱생명과학의 혁신형 제약기업 지정이 취소된다. 또한 정부는 코오롱생명과학에 지원했던 연구개발 지원금 환수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제3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에서 ‘인보사케이주’ 개발 공적을 토대로 2018년 12월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받은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혁신형 제약기업 지정 취소가 의결됐다고 15일 밝혔다.

혁신형 제약기업은 신약 개발 역량과 해외 진출 역량이 우수하다고 인정된 기업으로, 지정되면 연구개발 선정 시 가점 우대, 연구개발인력 및 비용에 대한 법인 세액 공제 등의 혜택을 받는데 코오롱생명과학은 더 이상 혜택을 받을 수 없게 된 것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 개발 공적으로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선정됐으나 해당 품목이 허가취소되며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취소절차가 진행됐다.

아울러 정부는 인보사 개발을 위해 지원된 정부 연구개발(R&D)에 대한 환수 절차 및 대통령표창 취소 절차도 현재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공동으로 ‘첨단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진출지원’ 사업을 실시했으며 당시 코오롱생명과학에 총 82억원을 지원했는데 이에 대한 환수에 나선 것이다.

이밖에도 정부는 인보사 개발 공적으로 코오롱생명과학 연구소장에 대통령표창을 수여한 바 있는데 이를 취소 조치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5 11:41:27 수정시간 : 2019/11/15 11:41:2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