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C ‘G2 이스포츠’와 LPL ‘펀플러스 피닉스’ 간 대결
주제곡 참여 아티스트, 가상 그룹 ‘True Damage’ 무대 진행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게임즈는 10일 ‘G2 이스포츠’와 ‘펀플러스 피닉스’ 간의 ‘2019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을 프랑스 파리의 ‘아코르호텔 아레나(AccorHotels Arena)’에서 개최했다.

오후 9시 시작된 개막식은 2019 롤드컵 주제곡 ‘Phoenix’를 부른 아티스트 및 보컬 케일린 루소(Cailin Russo)와 크리시 코스탄자(Chrissy Costanza)가 축하 공연을 펼치며, 'LoL'의 2019시즌 시네마틱 ‘어웨이큰(Awaken)’의 음악에 참여한 발레리 브로사드(Valerie Broussard)도 등장해 무대를 달궜다.

  • 2019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 개막식 모습. 사진=LoL 공식 트위치 채널 갈무리
다음으로 무대에 오른 것은 베키 지(Becky G), 케케 파머(Keke Palmer), (여자)아이들의 소연, 덕워스(DUCKWRTH), 투트모세(Thutmose) 등 유명 아티스트들로 구성된 'LoL' 가상 그룹 ‘True Damage’였다.

신곡 ‘GIANTS’를 공연하며 데뷔 무대를 펼친 이들은 화려한 AR(증강현실) 효과를 통해 관중으로부터 더욱 큰 성원을 받았다.

  • 2019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 개막식 모습. 사진=LoL 공식 트위치 채널 갈무리
이번 결승전은 4강전에서 한국의 ‘SK텔레콤 T1’을 꺾고 결승전에 진출한 유럽의 ‘G2 이스포츠’가 우승할 경우 올해 참가한 모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돼 더욱 이목이 쏠린다.

G2 이스포츠는 유럽 지역 프로 리그인 LEC에서 올해 스프링, 서머 스플릿 모두 우승을 차지했고 라이엇게임즈 주최 공식 국제 대회인 ‘2019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및 ‘2019 리프트 라이벌즈’에서도 LEC 소속으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 2019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 개막식 모습. 사진=LoL 공식 트위치 채널 갈무리
중국의 펀플러스 피닉스는 올해 처음으로 롤드컵에 진출했다. 첫 진출에 우승하게 되면 '로열 로더'로 등극하게 된다.

한편 올해 롤드컵 총상금은 최소 미화 222만5000달러(한화 약 25억7543원)로, 이 금액에 9월 27일 오전 5시부터 11월 20일 오전 4시까지의 ‘챔피언십 라이즈’ 스킨과 ‘2019 LoL 월드 챔피언십 와드 스킨’ 판매 수익의 25%가 추가되게 된다. 최종 상금 규모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 2019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 개막식 모습. 사진=LoL 공식 트위치 채널 갈무리
  • 2019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 개막식 모습. 사진=LoL 공식 트위치 채널 갈무리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0 21:25:41 수정시간 : 2019/11/10 21:35: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