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초과학 연구자들과 세계적인 석학들 학술연구 교류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은 현지시간 7일부터 8일까지 삼성전자 미주법인에서 '글로벌 리서치 심포지엄 (Global Research Symposium)'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은 수리과학, 물리, 화학, 생명과학 등 기초과학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들을 초빙해 미래 트렌드를 조망하는 '글로벌 리서치 심포지엄'을 2015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생명과학 분야 면역치료(Immunology)를 주제로 글로벌 석학 20여명과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연구책임자 3명이 참석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연구책임자로는 KAIST 신의철 교수, 포스텍 이윤태 교수, 서울대학교 정연석 교수가 참석했다.

KAIST 신의철 교수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에서 감염 바이러스와는 상관없는 면역 세포가 어떻게 활성화돼 인체 조직을 공격하고 염증을 유발하는지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포스텍 이윤태 교수는 자가면역질환을 유도하는 특정 면역세포(Tfh)가 어떻게 형성되는지를 분자 수준에서 연구한 결과를 소개했다. 이윤태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부작용이 적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학교 정연석 교수는 자가면역질환 환자의 동맥경화증 발병 빈도가 증가하는데 착안해, 지방 대사에 관여하는 특정 단백질이 어떻게 면역 세포를 통한 항체 생성을 조절하는지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심포지엄은 미국면역학회(American Association of Immunologists) 회장을 지낸 미네소타대학교 마크 젠킨스 (Marc K. Jenkins)교수의 연구 발표로 시작됐다.

마크 젠킨스 교수는 면역 세포 (CD4+T)에 대한 기초연구를 통해 백신의 효과를 높이거나 자가면역질환을 방지하는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 참석한 포스텍 이윤태 교수는 "세계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연구 결과를 소개하고 집중적인 토론을 통해 큰 신뢰 관계를 쌓을 수 있었다"며 "특히 해외 석학의 연구협력 제안도 있어 향후 공동연구 추진 등을 구체화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김성근 이사장은 "이번 심포지엄과 같이 삼성의 브랜드와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우리 연구자들이 세계적인 학계 리더가 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0 09:43:23 수정시간 : 2019/11/10 09:43: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