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사별 반품 지침 표준화, 위해 의약품 회수 문제도 공론화 공감
  • 대한약사회와 한국의약품유통협회는 지난 7일 간담회를 갖고 재고의약품 반품, 위해 의약품 회수 등 약국과 유통업체가 공동으로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사진=대한약사회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대한약사회와 한국의약품유통협회는 지난 7일 간담회를 갖고 재고의약품 반품, 위해 의약품 회수 등 약국과 유통업체가 공동으로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양 단체의 단체장과 유통 관련 임원들이 참석해 반품가이드라인 등 그동안 실무 협의 내용을 보고 받고, 어느 일방의 희생이 아닌 제조-유통-투약 등 의약품의 전주기를 책임지고 있는 당사자들이 상생할 수 있도록 방향성을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단체는 처방 중단 등으로 재고가 된 의약품 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것은 약국이나 유통에서도 막대한 경영부담으로 생존이 달린 문제라고 인식했다. 실제 실무협의체 자료에 따르면 제약사별로 반품 인정 기준 및 정산율이 제각각인 것으로 드러났다.

제약사마다 너무 다른 반품 기준은 사실상 반품처리를 불가능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보고 제약바이오협회와 통일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대업 약사회장은 “제약사별로 가장 기본적인 방안부터 합의를 이끌되, 약계 단체가 공공재인 의약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제도 개선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구입과 판매, 재고처리도 약사 마음대로 할 수 없고 이윤을 남기는 것도 불법인 의약품을 제약회사가 공급만하고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사용하지 못하고 남은 의약품의 폐기까지 실효성 있는 전주기 관리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혜 의약품유통협회장도 “제약사마다 다른 반품기준 때문에 업무 부담은 말로 다 할 수 없을 지경이고 약국에서 들어온 반품을 일련번호를 맞추라는 것은 약국과 유통의 현실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제약사의 책임을 강조했다.

약사회와 유통협회는 지속적으로 문제가 되는 회수의약품 처리 방안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갖고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의약품 회수에 있어 유통업체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정부 주관 협의체에 유통협회의 참여를 건의하고 협의체에서 공동 매뉴얼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의약품 거래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복지부와 약업 단체가 함께 참여하는 리베이트 프리선언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8 21:37:31 수정시간 : 2019/11/08 21:37: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