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서동희 전무는 23일 2019년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3분기 OLED TV 패널 출하량이 예상보다 적었던 이유에 대해 “광저우 신규 공장의 마지막 품질 안정화 작업으로 OLED TV 패널 생산량이 예상보다 적었다”며 “연내 정상 가동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6:38:35 수정시간 : 2019/10/23 16:38:3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