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17일(미국 현지시간) 브랜드 컨설팅기업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에서 브랜드 가치가 611억달러(6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599억달러보다 2% 상승해 처음으로 600억달러를 돌파했다. 순위는 6위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삼성전자는 2012년 9위로 처음 10위권에 오른 이후 꾸준히 브랜드 가치와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 10년 전인 2009년 대비, 브랜드 가치가 250% 상승했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The Sero)', '비스포크' 냉장고 등 제품 혁신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5G·AI·IoT·전장 등 미래 선도 기술 분야에서 지속적인 발전 가능성이 있으며 △메모리 반도체 업계에서 확고한 1위 자리를 유지하며 기술 리더십을 이어가고 있다고 봤다.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브랜드 가치 1위는 작년보다 9% 늘어난 2342억4100만달러의 애플이었다. 구글은 8% 증가한 1677억1300만달러로 뒤를 이었다.

아마존은 1252억6300만달러로 24%의 브랜드 가치 상승을 기록하면서 3위를 유지했다. 4위는 마이크로소프트(MS), 5위에는 코카콜라가 랭크됐다.

이밖에 7위는 도요타 자동차, 8위는 메르세데스-벤츠, 9위는 맥도날드, 10위는 디즈니가 이름을 올렸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7 09:14:04 수정시간 : 2019/10/17 10:06:1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