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보세라닙 개발자인 폴첸 박사, 에이치엘비 주주로 합류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에이치엘비는 11일 항암신약 개발회사인 미국 엘레바(Elevar, 舊 LSK Biopharma)와 합병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병으로 에이치엘비는 엘레바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됐고 '리보세라닙=엘레바=에이치엘비'라는 구도를 최종 확정하게 됐다.

합병 계약에 따른 최종 합병종결일은 11월 15일로 확정됐다.

이번 합병에서 관심을 끄는 것 중 하나는 리보세라닙의 원천 개발자인 폴첸 박사가 에이치엘비의 실질적인 주주로 합류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번 합병업무를 총괄하는 안기홍 부사장은 "해외법인과의 삼각합병에 관한 첫 사례다보니 국내 및 미국에서의 법률 및 제반 인허가 절차 검토를 위한 시간이 소요돼 당초 일정보다 보름정도 늦어졌지만 최종 검토를 마친 만큼 이후의 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이번 합병으로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상용화시 최종 수혜자가 에이치엘비가 되도록 한다는 큰 그림을 최종적으로 완성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8:38:02 수정시간 : 2019/10/11 18:38:0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