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장애 부작용 거의 없어 공복에도 복용 가능
  • 현대약품 솔루아펜. 사진=현대약품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현대약품이 액상형 해열진통제 '솔루아펜'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솔루아펜'은 아세트아미노펜 325mg을 함유한 해열진통제로 감기로 인한 발열 및 통증, 두통, 신경통, 근육통, 생리통 등에 효능이 있다.

'솔루아펜'의 유효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은 타 진통제 성분에 비해 위장장애 부작용이 거의 없어 공복에도 복용 가능하며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에서 나타나는 부작용이 거의 발현되지 않는다.

또한 천연색소인 치자청색소를 사용했으며 카페인이 포함되지 않은 단일제로 안심하고 복용 가능하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솔루아펜'은 액상형 연질캡슐로 빠른 효과와 부작용 우려가 적어 안전하게 복용할 수 있는 진통제”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8 11:33:07 수정시간 : 2019/09/18 11:33:08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