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투자자 전용 거래소로 운영
메신저 라인과 연동해 쉬운 이용 보장
  • 비트맥스 공식 이미지. 사진=LVC 주식회사 제공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이 1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 투자자 전용 거래소 '비트맥스'(BITMAX)의 가동을 알렸다. 운영은 라인의 블록체인, 암호화폐 사업 관련 자회사 LVC 주식회사가 맡는다.

이번 거래소 오픈은 이달 초 일본 금융청(FSA)에게 암호화폐 거래소 라이센스를 허가받아 실시됐다.

'비트맥스'는 자사의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을 이용하는 일본 현지 이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된다. 현재 라인의 월간활성사용자 수는 8100만명 수준이다. 거래소에서는 법정통화(엔화)를 비롯해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 비트코인 캐시(BCH), 라이트코인(LTC) 등의 시가총액 상위 암호화폐를 거래한다.

라인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모바일 메신저 라인 안에 암호화폐 지갑 탭을 추가해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암호화폐 거래를 시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18:14:47 수정시간 : 2019/09/17 18:14:4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