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초중학교, 학교밖청소년 대상 진행
올바른 게임문화 이해 위해 교육 실시
  • 전국 초등, 중학교에서 게임리터러시 교육을 진행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게임의 긍정적 가치 확산을 위해 전국 초중학교와 연계해 '2019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을 진행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2019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은 전국 초등·중학교,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게임리터러시 교육과 게임을 활용한 코딩교육을 제공, 학생들에게 균형잡힌 게임 이용법과 컴퓨터의 기본적인 원리에 대한 이해를 돕고 게임 제작 실습과 토론으로 진로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2일 경기도 광명시 가림중학교에서 진행된 게임활용 코딩 교육은 8차시에 걸쳐 코딩과 프로그래밍 언어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컴퓨터실에서 진행됐다.

참여 학생들은 평소에 즐기는 게임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으며, 게임 개발사에는 어떤 직군이 있는지 직접 검색하고 토론하며 기초적인 게임 개발 단계부터 게임 관련 진로까지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참여 학생 모두가 샌드박스 게임 제작을 목표로 총 8차시 동안 코딩교육이 진행됐으며, 게임 개발을 할 때 고려해야 하는 기초적인 요소들을 학습하며 코딩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아울러 지난 10일 수원 매향중학교에서 진행된 게임리터러시 교육에서는 게임이 어떤 특성이 있고 어떤 재미요소를 갖고 있는지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시간과 다양한 플랫폼 게임과 사회적 효과에 대해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아울러 IT업계 주요인사들의 사례와 국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게임 스트리밍 영상을 함께 시청하는 등 직업으로서 게임을 인식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16:12:31 수정시간 : 2019/09/16 16:12:3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