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유니콤 제휴 국내 통신사 중 최초로 중국 내 5G 로밍 서비스 제공
  • LG유플러스눈 중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16일부터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LG유플러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LG유플러스는 국내 이동통신사 중 최초로 중국에서도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가입자 3억200만명을 보유한 중국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차이나유니콤과 손을 잡고 16일 0시(한국시간)부터 LG유플러스 5G 고객을 대상으로 5G 로밍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서비스 정식 개시는 차이나유니콤 공식 5G 상용화 시점인 9월 말로 예정됐다.

차이나유니콤은 지난 5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주요 7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하고, 8월부터는 1만7000개의 기지국을 기반으로 주요 40개 도시에서 중국 내 5G 시범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LG유플러스와 차이나유니콤은 지난 4월 5G 로밍 연동에 대해 양사 협의를 마치고 6월부터 중국 현지에서 5G 로밍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8월 16일 시범 상용망 연동이 완료됨에 따라 이달 16일부터 LG유플러스 5G 가입자들은 중국에서 5G 로밍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5G 로밍 서비스는 LG전자 V50 씽큐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우선 적용된다. 향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갤럭시S10·노트10 이후 단말 모델을 이용하는 고객도 중국에서 5G 로밍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제로’ 요금제를 가입하고 중국을 방문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가 비용 없이 5G 데이터 로밍을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5G 로밍 서비스 초기 단계이며 국가 수가 제한적인 점을 고려해 기존 LTE 로밍 요금과 동일하게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현재 핀란드와 중국에서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고객의 로밍 이용 경험을 분석해 별도 5G 로밍 요금제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담당은 “국내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중국의 경우 9월 초 로밍 요금제 개편을 통해 마련된 ‘제로 프리미엄 중일’ 요금제에 가입하면 5G 속도의 데이터부터 음성 수·발신과 문자까지 무제한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며 “한국 5G 속도와 유사한 초고속 데이터 서비스를 중국에서도 마음껏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09:00:21 수정시간 : 2019/09/16 09:00:2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