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델·레노버·에이서 등 글로벌 PC제조사 '중국 엑소더스' 가속
12월 15일 중국산 전자기기 15% 관세 부과 대상, 가격인상 가능성
  • 사진=에이서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글로벌 PC제조사들이 '중국 엑소더스'를 가속화함에 따라 올해 수익성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미국의 관세 인상을 대비하기 위한 조치가 가격인상이란 형태로 소비자에게 전가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에이서의 제이슨 첸 CEO는 최근 대만 디지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미국이 지난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데스크톱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자 HP, 델, 에이서, 에이수스텍 등 PC제조사는 영향을 받는 제품의 판매가격을 인상,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했다"고 밝혔다.

오는 12월 15일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산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에 15% 관세를 부과할 경우 제품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에 생산라인을 둔 기업이 탈중국에 나서면서 이전 비용을 판매가격에 포함시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HP, 델 등 미국 PC제조사 또한 중국 내 노트북 생산라인 중 최대 30%를 동남아시아로 이전할 계획이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어서다. 이 기업들은 중국 장쑤성과 상하이, 충칭 등에서 노트북을 위탁생산(EMS)해왔다.

델은 이미 대만과 베트남, 필리핀 등에서 제품 시험생산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레노버, 에이서 등 중화권 PC 제조사들 역시 생산지 이전을 검토 중이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로 하반기 글로벌 PC 판매에도 부정적 영향이 나타날 전망이다. 정상화되고 있는 인텔의 CPU 공급이 PC 수요 개선의 '방아쇠'를 당기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제이슨 첸 에이서 CEO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하반기 PC 수요가 개선될 예정이나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일본과 한국 사이에 흐르는 긴장이 PC 수요 개선을 억누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노트북 등에 대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는 미국 정부에만 혜택을 줄 것"이라며 "공급업체와 소비자가 결국 부담을 떠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글로벌 PC 출하량 1위는 미국 기업인 HP다. 3위는 미국의 델로, 두 기업의 글로벌 점유율은 40%에 이른다. 두 기업이 동남아사이로 생산라인을 옮길 경우 중국이 연쇄적으로 타격을 입을 것으로 관측된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4 03:05:10 수정시간 : 2019/09/14 03:05: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