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연체 건수도 2만859건
  • 한국소비자연맹 등 사회단체도 통신요금 인하 관련 정책대안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유무선 통신비 연체액이 575억원에 달했다. 20대의 연체액이 전체의 23.4%에 달했다.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6월말 기준 유무선 통신비 연체 건수는 52만7137건, 연체액은 574억6400만원에 달했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이 242억800만원, KT가 213억3800만원, LG유플러스가 119억1600만원이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134억72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30대가 108억5300만원, 40대가 94억86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무선요금 연체액이 485억8100만원으로 총 연체액의 84.5%를 차지했다. 20대의 연체액이 126억18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40대, 50대, 60대 이상 순이었다.

미성년자 연체 건수도 2만859건에 달했고 연체액은 21억1700만원이었다.

유선전화와 인터넷 등 유선통신의 연체 건수는 16만7938건이 발생해 유선통신비 가계부채가 88억8300만원으로 확인됐다.

윤상직 의원은 "소득별 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한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0:57:27 수정시간 : 2019/09/11 10:57: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