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통화 서비스 콜라 18년 4월 출시 이후 누적 통화량 1억5천만 콜"
  • SK텔레콤은 5G 이동통신 기반으로 QHD급 초고화질 영상통화가 가능한 콜라(callar) 2.0 버전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SKT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SK텔레콤이 초고화질(QHD) 영상통화가 가능한 ‘콜라(callar) 2.0’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콜라’는 2018년 4월 출시된 SK텔레콤 T전화의 영상통화 서비스이다.

콜라2.0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5G 환경에서 HD화질보다 최대 4배 선명한 초고화질 영상통화를 구현했고 3G와 LTE 영상통화도 FHD(Full HD)급으로 선명도를 높였다.

콜라2.0에서는 화질을 선택해 영상통화에 따른 데이터 사용량을 조절할 수 있다. 5G의 경우 초고화질과 고화질, 데이터 절약모드 3단계 중 본인의 데이터 이용 환경에 맞춰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최신 영상 압축기술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ec)를 전면 반영했다. 서비스 SK텔레콤은 콜라2.0 출시에 맞춰 서비스 UI(User Interface)도 전면 개편했다. 영상통화에 이용하는 AR스티커 콘텐츠 속성에 맞춰 ▲얼굴에 활용하는 ‘마스크’ ▲애니메이션 배경을 이용하는 ‘포토부스’ ▲사용자간 상호작용을 통해 오늘의 운세, 타로카드 결과, 얼굴나이 분석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놀이터’ ▲영상통화 배경과 인물의 분리가 가능한 ‘배경 꾸미기’ 등 4개 카테고리로 메뉴를 나눠 사용성을 개선했다.

콜라의 새로운 기능은 T전화를 최신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콜라는 출시 후 매월 150만명 이상, 누적 통화량이 1억5천만 콜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SK텔레콤은 스티커도 이용 건수가 매월 700만건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영유아 자녀와 부모간 통화는 물론, 20~30대 커플 통화가 크게 증가하며, 최근 1개월간 약 1000만콜을 기록하는 등 이용량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1:25:01 수정시간 : 2019/09/10 11:25: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