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2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점유율 30%를 넘기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QLED TV 판매가 큰 폭으로 늘어나며 OLED TV를 밀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21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2분기 전세계 TV 시장에서 31.5%(금액 기준)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이는 전분기(29.4%)에 비해 2.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올 상반기 전체로는 점유율 30%를 돌파했다.

특히 2위인 LG전자 점유율(16.5%)과 2배 가까운 격차를 냈다. 일본 소니(8.8%)와 중국 TCL(6.3%) 및 하이센스(6.2%) 등 해외업체도 큰 격차로 따돌렸다는 평가다.

수량 기준으로 삼성전자는 2분기 19.4%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같은 기준으로 봤을 때 LG전자(12.4%)와 TCL(9.4%), 하이센스(7.3%), 샤오미(5.5%) 등과 큰 차이가 나는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올 2분기에 75인치 이상 대형, 2500달러 이상 고가 TV 시장에서 각각 53.9%와 53.8%의 점유율(금액 기준)을 기록했다.

같은 기준으로 2위 소니의 점유율은 각각 19.0%와 24.5%에 그쳤다. LG전자는 각각 16.2%와 17.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3위에 머물렀다.

올 2분기 전세계 QLED TV 판매 대수는 삼성전자(109만대)를 포함해 총 120만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55만대)의 2배 이상에 달하는 수치다.

반면 OLED TV는 2분기 판매 대수가 전분기와 같은 61만대에 그쳤다. 업체별로 보면 LG전자가 34만대로 가장 많았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1 15:31:14 수정시간 : 2019/08/21 15:31:1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