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별 사전예약 개통행사 진행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삼성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5G가 국내 사전 판매량이 100만대를 넘어서며, 역대급 흥행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도 20일 사전예약자를 대상으로 갤럭시노트10 개통행사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했다.

이날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19일까지 11일간 진행된 갤노트10의 국내 사전 판매에서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판매량 100만대 돌파 시점은 지난 17일로, 최종 사전 판매 물량은 130만대 이상이 될 것으로 회사측은 예상했다.

정식 출시 전, 사전 판매에서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한 것도 이례적이다. 갤노트8은 출시 48일, 갤노트9은 출시 53일만에 판매고 100만대를 넘어섰다. 갤노트10의 역대급 흥행 가능성이 점쳐진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노트 시리즈 최초로 두 가지 모델을 출시해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차별화된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통사들은 갤노트10의 인기에 힘입어 5G 가입자를 더 확보하기 위해 일제히 이날 일제히 갤노트10 개통행사를 마련했다.

SK텔레콤은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연아, 홍종현, 최희 등 유명인들을 비롯해 이용 고객들도 대거 참석한 가운데 갤럭시 노트10 개통을 축하했다.

SK텔레콤은 자사 고객 중 갤노트 시리즈를 이용하는 우수 고객 10명을 초청해 '노트 어워즈'를 시상했다. 특별히 이번 노트 어워즈에서는 'Note blue fan' 부문을 신설, SK텔레콤만의 갤노트10 전용 컬러인 블루색상을 꾸준히 사용한 고객에게 선물을 증정했다.

이후엔 '노트10 체험 트레일러 출정식'을 가졌다. 트레일러는 고객들이 갤노트10과 SK텔레콤의 5GX 서비스를 두루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KT는 고객 개통일 하루 전인 지난 19일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에서 가수 강다니엘와 론칭 파티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갤노트10의 KT 전용 색상인 레드에 맞춰 'Red on me(나를 레드로 물들이다)'라는 테마로 열렸으며 △갤노트10 5G △Red 포인트 메이크업 서비스 △포토존 △베스트 드레서 시상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서울 종각역직영점에서 개통행사를 열고,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지포스 나우(GeForce NOW)'를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사전예약 사은품으로 제공한 게임패드 '글랩(glap)'과 함께 지포스 나우 서비스의 그래픽과 게임을 시연해 보였다. 해당 서비스는 9만 5000원(프리미엄) 이상의 5G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10월말까지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의 광고 모델인 배우 '정지소'와 함께하는 '이색 S펜 사인회'도 열렸다. 사인회는 현장에 마련된 포토존에서 개인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 위에 정지소가 갤노트10 S펜으로 사인을 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 사진=KT 제공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0 17:57:20 수정시간 : 2019/08/20 17:57: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