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SK하이닉스 2분기 낸드 점유율 총 45.2%
SK하이닉스 낸드 매출 전분기 대비 8.1% 올라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낸드플래시 시장점유율 30%대를 회복하며 선방했다. 상위 5개 기업 가운데 SK하이닉스와 함께 2분기 낸드플래시 점유율이 상승했다.

16일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삼성전자 낸드 매출은 37억6570만달러(약 4조6000억원)로 점유율 34.9%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분기 29.9%보다 점유율이 크게 오른 것이다.

이 기간 SK하이닉스의 낸드 매출은 11억660만달러(약 1조3000억원)로 전분기 대비 8.1% 늘었다.

2분기 전 세계 낸드플래시 제조업체들의 낸드 매출 합계는 107억8690만달러(약 13조1000억원)로 전분기와 같았다. 하지만 상위 5개 기업 중 우리나라 기업을 제외하곤 모두 점유율이 하락했다.

낸드 2위 기업 일본 도시바의 관련 매출은 전분기보다 10.6% 감소했다. 3위 기업 미국 웨스턴디지털(WDC)과 4위 기업 마이크론은 각각 10.6%, 6.5%씩 점유율이 줄었다.

특히 도시바는 지난 6월 낸드 생산라인에서 발생한 정전이 타격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

낸드 점유율 6위 기업인 인텔은 점유율이 소폭 올랐다. 1분기 8.5%에서 0.2P(포인트) 올라 2분기 8.7%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2분기 낸드 점유율을 합산한 우리나라 기업의 점유율은 45.2%다.

D램익스체인지 측은 "3분기에는 계절적 수요가 낸드 출하량 증가로 이어질 전망"이라면서도 "하지만 지정학적 갈등으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수요가 높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4:59:29 수정시간 : 2019/08/16 14:59:2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