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중 실제 색상과 가장 가깝게 구현
  •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 ‘갤럭시노트10’에 탑재된 디스플레이가 화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고 15일 밝혔다.

갤노트10은 미국의 유력 화질평가 전문업체 '디스플레이메이트'(DisplayMate)가 실시한 화질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Excellent A+'를 획득해 갤럭시 시리즈의 명성을 이어갔다.

디스플레이메이트가 공개한 갤노트10 화질평가 결과에 따르면 주요 평가항목인 밝기, 반사율, 색정확도 등에서 전작인 갤노트9의 성능을 뛰어넘었다. 갤노트10이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임을 입증했다.

갤노트10 시리즈는 6.8형과 6.3형 크기의 OLED로 각각의 해상도는 QHD+(3040×1440), FHD+(2280×1080)이다.

특히 전면 카메라 홀을 제외한 앞면을 화면으로 채운 풀스크린이 특징으로 화면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94%에 이른다.

디스플레이메이트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의 최고 밝기(휘도)는 1308cd/㎡) 로 측정돼 전작인 노트9의 1050cd/㎡ 대비 25% 가량 향상됐다.

반사율은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중 가장 낮은 수준인 4.3%로 측정됐다. 휘도 증가와 반사율 개선을 통해 더 밝고 또렷한 화면을 제공, '야외시인성'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이다.

'색정확도'는 노트9의 0.5JNCD(0에 근접할수록 정확)를 넘어서는 0.4JNCD로 측정됐다. 0.4JNCD는 현존하는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중 가장 실제의 색상과 가까운 색을 표현하는 수준임을 의미한다.

또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노트10이 HDR10+(High Dynamic Range 10+) 기술로 4K UHD 콘텐츠와 같은 고화질 영상도 생생하게 표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유해 블루라이트' 감소로 사용자들의 시청 환경 개선에도 주력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노트10이 설계 변경을 통해 유해한 블루라이트 비중을 전작 대비 37.5% 줄였다고 밝혔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노트10 디스플레이의 전반적인 평가 결과에 대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An Excellent Top Tier World Class Smartphone Display)”라며 “삼성이 OLED 디스플레이를 체계적으로 개선시켜 나가고 있다(Samsung continues to systematically improve OLED Displays)”고 표현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2:21:31 수정시간 : 2019/08/15 12:21: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