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량신약 ‘덱시드’ 및 일반의약품 매출 증가가 주요 원인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부광약품은 반기보고서를 통해 올해 상반기 매출액 768억원, 영업이익 6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영업이익 22% 성장했고 매출액도 1.7% 성장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결기준으로도 상반기 매출액 771억원, 영업이익 5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각각 1.7%, 2.4% 성장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보유 중인 투자주식의 평가손실이 반영되면서 적자전환 됐다.

매출의 성장은 자사 개발 개량신약 ‘덱시드’의 처방 증가를 비롯해 일반약 부분에서의 매출 증가가 주요 이유다.

당기순이익은 2018년 말 보유중인 투자주식이 주가상승으로 미실현 이익이 발생돼 전년도 말 별도기준 1,511억의 당기순이익이 발생됐으나 반기 말 주가하락으로 미실현 손실로 반영됨에 따라 적자 전환된 것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투자한 회사 중에 전년대비 손실이 일어났던 에이서 테라퓨틱스는 요소회로이상증치료제인 ACER-001의 신약허가신청과 신경내분비이상증치료제인 오사네탄트의 임상시험허가신청을 앞두고 있어 반기 말 발생한 미실현 손실은 일시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7:27:11 수정시간 : 2019/08/14 17:27: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