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줄리 웰치(Julie Welch) 퀄컴 대관업무 부사장(오른쪽)과 김영일 한국디지털교육협회장이 기념 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퀄컴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퀄컴은 한국디지털교육협회로부터 디지털 교육 혁신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아 공로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퀄컴은 자사 ‘와이어리스 리치(Wireless Reach)’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3년부터 디지털교과서 전환을 목표로 ‘디지털 교육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올해로 7년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디지털 교육 프로젝트는 정부의 스마트 교육 추진전략 일환으로 기술 발전을 통한 교육 증진을 목표로 교육 현장에 디지털교과서 활용을 권장하고 있다. 이에 퀄컴은 분당 샛별중학교를 시작으로 초·중학교 등 총 11개 학교에 무선 인프라 및 퀄컴 솔루션이 탑재된 태블릿을 학생과 교사들에게 지급했다.

한국디지털교육협회는 퀄컴과 디지털 교육 프로젝트를 통해 21세기 교육 페다고지 연구를 기반으로 교사의 역할 변화, 교수법과 학생들의 자기주도학습전략을 도출하여 실제 수업에 적용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시했다.

줄리 웰치(Julie Welch) 퀄컴 대관업무 부사장은 “지난 7년간 한국디지털교육협회와 함께 국내 디지털 교육 환경 혁신에 기여할 수 있었음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그간의 협력이 향후 건실한 디지털 교육 생태계 조성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3:54:08 수정시간 : 2019/08/14 13:54:0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