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I와 PLD 올해 고성장 전망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올해 글로벌 시스템반도체 시장이 높은 매출 증가율을 보여 메모리반도체 시장과 대조를 보일 전망이다.

13일 시장조사기관 IC인사이츠는 보고서를 통해 세계반도체무역통계기구(WSTS)가 분류한 33개 IC(집적회로) 제품군 가운데 25개 품목이 올해 '매출 역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비중이 높은 D램과 낸드플래시 시장은 지난해보다 각각 38%와 32%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33개 품목 가운데 8개 시스템반도체는 올해 '플러스 성장'이 예상됐다.

품목별로는 산업·기타 반도체 매출이 38%나 늘어나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디스플레이 드라이버 반도체(DDI)와 프로그래머블 반도체(PLD)도 각각 19%와 10%로 성장할 전망이다.

하지만 무선통신 반도체 시장은 세부 제품군 별로 각각 6∼7% 수준의 '역성장'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6:45:55 수정시간 : 2019/08/13 16:45:5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