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서 특허등록 '톱10 기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가 발표한 '2018년 미국 특허등록 상위 300대 기업·기관(Top 300 Organizations Granted U.S. Patents in 2018)' 명단에서 삼성전자는 2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12년 연속으로 2위 자리를 유지했다. 전년보다 0.4% 증가한 5836건의 특허를 등록하면서 2007년 이후 2위 자리를 지켰다.

1위인 IBM은 지난해 특허등록 건수가 9088건이다.

△캐논(3206건) △제너럴일렉트릭(GE)(2769건) △인텔(2728건) △알파벳(2597건) △LG전자(2473건) △TSMC(2448건) △마이크로소프트(MS)(2385건) △퀄컴(2300건) 등이 10위 내에 포함됐다. 미국의 애플은 11위(2147건)였다.

LG전자는 지난해보다 등록 건수가 9.0% 줄었으나 순위는 한 계단 올랐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2 15:40:32 수정시간 : 2019/08/12 15:40:3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