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핫플레이스와 삼성 메가 스토어 130여곳서 제품 체험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10 5G'과 '갤럭시 노트10+(플러스) 5G'를 체험할 수 있는 '갤럭시 스튜디오'를 지난 10일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 종로구 익선동, 영등포 타임스퀘어, 강남 파미에스테이션, 인천 스퀘어원, 부산 서면 등 전국 핫플레이스와 삼성 메가 스토어 130여곳에서 제품을 체험할 수 있다.

밀레니얼 신진 아티스트와 콜래보레이션 통해 갤럭시 노트10 5G를 흥미롭게 만날 수 있는 체험 공간으로 꾸며졌다.

소비자들은 제스쳐 인식으로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S펜'을 비롯해 시원한 보는 경험을 제공하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누구나 쉽게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을 만들 수 있게 해주는 트리플 카메라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지역별 갤럭시 스튜디오 소재지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갤럭시 스튜디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2 09:01:43 수정시간 : 2019/08/12 09:49: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