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 매출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의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이 최근 6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2분기 삼성전자의 D램 사업 매출은 67억83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전체 점유율 가운데 45.7%를 차지했다. 1위 자리를 유지하며 점유율이 3.0%포인트 상승했다.

2분기 전세계 D램 시장 매출액은 148억4400만달러(약 17조9600억원)다. 이는 전분기(163억3300만달러)보다 9.1% 감소한 수준이다.

삼성전자 2분기 점유율은 지난 2017년 4분기(46.0%) 이후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했다. 지난해 4분기 41.3%까지 떨어졌으나 2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SK하이닉스는 같은 기간 42억61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점유율은 1.2%포인트 하락한 28.7%를 기록했다.

2분기 미국 마이크론은 매출 30억4100만달러를 나타내 19.1% 감소했다. 상위 업체들 가운데서는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점유율도 2.5%포인트 하락, 20.5%에 그쳤다.

D램익스체인지는 3분기에도 글로벌 D램 시장 매출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9 15:57:07 수정시간 : 2019/08/09 15:57:0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