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사우디아라비아 시작으로 중동시장에 출시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가 아랍어를 지원하는 인공지능 TV를 중동시장에 본격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2019년형 LG 인공지능 TV는 ‘LG 올레드 AI ThinQ’, ‘LG 나노셀 AI ThinQ’ 등이다. 이 제품에는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 ‘LG 씽큐(LG ThinQ)’를 토대로 올해 처음으로 아랍어 음성 인식 기능을 탑재했다.

LG전자는 이 TV 신제품을 사우디아라비아를 시작으로, 이라크, 요르단 등 중동시장에 확대 출시할 예정이다.

이 기능 이용 시 사용자는 여러 차례 버튼을 눌러 TV 기능을 조작할 필요가 없다. 매직리모컨의 마이크 표시 버튼을 누른 채 음성으로 명령하면, 콘텐츠 검색 및 추천, 볼륨 조정, 채널 변경, 화질 또는 음질 모드 변경 등 다양한 기능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오늘 제다(Jeddah) 날씨 어때?”, “케밥 레시피 알려줘” 등을 아랍어로 말하면, TV 화면에서 관련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10시에 TV 꺼줘”라고 말하면 시간에 맞춰 TV 전원이 꺼진다.

LG전자는 지난해 대비 2배 늘어난 140여 국가에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지원 언어도 아랍어를 비롯해 영어, 한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러시아어, 폴란드어, 터키어 등으로 확대했다.

이재성 LG전자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 전무는 “LG전자는 압도적 화질은 물론 세계 최초로 아랍어 음성 인식이 가능한 올레드 TV 등을 앞세워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기대 이상의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2 11:24:41 수정시간 : 2019/07/22 11:24: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