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가 20~21일 이틀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LG V50 ThinQ 게임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20~21일 이틀간 서울 송파구에 있는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LG V50 씽큐(ThinQ)’ 게임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행사 첫날에만 관람객 3만5000명이 다녀갔으며, 이틀간 총 7만명 이상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추정된다.

LG전자는 이번 행사를 위해 약 2300㎡ 규모의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 특설전시장을 마련했다. 행사장에는 넷마블, 넥슨, 에픽게임즈, 슈퍼셀 등 유명 게임사는 물론, 이동통신 3사의 전시부스를 마련해 관람객들이 다양한 모바일 게임과 증강현실, 가상현실 등 5G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무대 중앙에는 900인치 크기의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경기 장면 등 대회 실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LG전자는 게임 체험존 외에도 ‘듀얼 스크린으로 홈 트레이닝 100% 즐기기’등 일상생활에서 듀얼 스크린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법을 소개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이번 이벤트는 출시 후 줄곧 고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LG 듀얼 스크린의 사용 편의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LG 듀얼 스크린은 고객이 원할 때만 2개의 화면으로 여러 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탈착식 올레드 디스플레이다. 2개 화면을 연동해 각각 게임 패드와 게임 화면으로 나누어 쓸 수도 있다.

한편 LG전자는 현장에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게임 매니아들을 위해 유튜브, 아프리카 TV, 네이버 TV, 카카오, 넷마블, KBS myK앱, KT e-Sports 라이브(5G) 등 7개 채널에서 실시간 중계 서비스도 제공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1 12:30:19 수정시간 : 2019/07/21 12:30:1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