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공시규정 따라 벌점 4점 부과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선급금 지급 결정 사실을 지연 공시한 삼진제약을 22일자로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한다고 19일 공시했다.

불성실 공시 유형은 ‘공시불이행’으며 거래소는 공시규정 제35조 및 제38조의2에 따라 벌점 4점을 부과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9 18:56:08 수정시간 : 2019/07/19 18:56:0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