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온라인게임 25주년 기념해 아트선재센터서 기획 전시회 개최
  • 17일 김정욱 넥슨재단 이사장(넥슨 부사장)이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황대영 기자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넥슨 아이디(ID)로 로그인해 입장하고, 퇴장 시 게임 데이터 기록이 담긴 영수증을 주는 게임 전시회가 열린다.

17일 넥슨은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넥슨재단이 주최해 18일 개막하는 기획 전시회 '게임을 게임하다 /invite you_'의 상세 내용을 공개했다.

'게임을 게임하다 /invite you_' 전시회는 7월 18일부터 9월 1일까지 약 40일간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린다. 이 전시회는 매주 월요일(휴관일)을 제외하고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김정욱 넥슨재단 이사장은 "산업 내 기업의 관점에서 본다면 넥슨은 상당한 노력을 했다. 게임은 어떤 장르보다도 상상력을 자극하고 신선한 기억을 심어준다고 생각한다"라며 "최근 게임을 둘러싸고 논란이 많은데, 게임의 문화예술적인 측면이 더욱 부각되었으면 한다"라고 인사말을 말했다.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장이 전시회의 기획 취지 및 세부 콘텐츠에 관한 발표를 맡았다. 발표에 따르면 전시회는 대한민국 온라인게임 25주년을 맞이해 특별 기획했으며, 온라인게임의 핵심 특성인 '참여'와 '성장'을 기반으로 했다.

관람객들은 전시회를 통해 온라인게임을 즐기듯 입구에서 로그인을 하게 되며, 로그인 후 제공되는 ID 밴드를 활용해 전시장 곳곳에 설치된 체크포인트에 태깅해 20점의 전시 작품을 다양한 방식으로 체험할 수 있다. 중복 관람객에게는 돋보기를 통해 전시장 곳곳에 숨겨진 비밀스런 전시물을 추가적으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회는 카트라이더의 카트가 증강현실(AR)로 공간을 누비는 작품, 마비노기 속 NPC의 시선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작품, 마비노기 내 모닥불을 오프라인 공간에서 표현한 작품 등 온라인게임 속 콘텐츠가 오프라인 전시 공간에 색다르게 구현됐다.

또한 넥슨코리아 인텔리전스랩스도 이번 전시회에 참가했다. 인텔리전스랩스는 유저 데이터 분석, 욕설탐지 기능, 시선 추적 등 연구 중이거나 실제 적용 기술을 시각적 표현이 가능하도록 형상화해 전시 공간을 꾸몄다.

전시회는 넥슨 게임뿐만 아니라, 단군의땅, 쥬라기공원 등 대한민국 온라인게임 태동기를 보여주는 영상을 비롯해,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온라인게임의 연대기 등 대한민국 온라인게임 25주년의 의미를 담아낸 다양한 작품들을 마련했다.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장은 "대한민국 온라인게임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콘텐츠이자 현실의 변화를 주도하는 주요한 매체"라며 "문화예술 콘텐츠로서 온라인게임에 대한 다양하고 성숙한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7 15:11:13 수정시간 : 2019/07/17 15:17:5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