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의 경영고문 부정 위촉과 관련해 KT 광화문 사옥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15일 KT 사옥 등을 압수수색해 경영고문 위촉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앞서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창규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총 20억여원의 보수를 지출했고 이 과정에서 불법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해당 사건을 경찰청 중대범죄수과에 배당했고 경찰은 정치권에 대한 로비 통로로 경영고문직이 활용됐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5 17:22:57 수정시간 : 2019/07/15 17:22:5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