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모델 120만원대, 플러스 모델 140만원대 유력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언팩 초대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하반기 프리미엄폰 ‘갤럭시노트10’을 오는 8월 23일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노트10을 8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공개하고 같은 달 9일부터 국내 예약판매에 들어가 23일 출시할 예정이다.

예약판매는 9일부터 19일까지 진행하고 예약 구매자 선 개통은 20일부터 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노트10은 베젤(테두리)을 최소화하고 화면 상단 가운데 카메라 구멍을 남긴 '인피니티-O' 디자인을 장착했다.

6.3인치 일반 모델과 6.7인치 플러스 모델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제품은 외형상의 변화가 두드러진다. 갤노트10은 이어폰 단자를 없앤 제품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고객은 무선 이어폰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전작인 갤노트9 오른쪽에 있던 ‘전원 버튼’도 사라진다.

LTE, 5G 모델로 나뉘지만 국내에는 5G 모델로만 출시된다. 가격은 일반 모델이 120만원대, 플러스 모델이 140만원대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갤노트 시리즈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중 수익성이 가장 높은 라인 중 하나다. 하반기 플래그십폰인 갤노트10이 8월에 출시됨에 따라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 출시일은 자연스레 뒤로 밀릴 것으로 점쳐진다. 업계는 갤럭시 폴드 출시일이 9월이 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5:40:23 수정시간 : 2019/07/12 15:40: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