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플워치.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애플워치에서 다른 사람의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결함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는 애플이 다른 사람의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오류를 발견하고 해당 기능을 잠정적으로 정지시켰다고 보도했다.

버그가 발견된 기능은 애플워치의 '워키토키' 앱이다. 지난해 9월 출시된 '워치OS(운영체제) 5'에서 처음 도입됐다.

애플워치를 보유한 두 사람이 워키토키 앱에서 서로를 대화 상대로 추가하면 음성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능이지만 타인의 아이폰을 통해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버그가 발견됐다.

애플은 이에 대해 "고객들에게 불편을 끼친 데 대해 사과하며 문제의 기능을 최대한 빨리 정상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5:37:48 수정시간 : 2019/07/12 15:37:48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