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시사했다.

12일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비트코인이나 다른 가상화폐를 지지하지 않는다"며 "규제되지 않은 암호화폐는 마약 거래 등 불법 행위를 불러올 수 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포함해 다른 (암호화폐) 기업들이 은행처럼 되고자 한다면 국내외 은행 규제를 모두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적시했다.

그는 특히 기축통화로서의 미국 달러화 가치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신뢰할 수 있는 단 하나의 통화가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통화는 미국 달러"라고 역설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0:57:09 수정시간 : 2019/07/12 10:57: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