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5조원에 이르는 높은 매각가에 협상 난항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 매각이 최종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은 26일 투자은행(IB) 업계를 인용해 김정주 넥슨 창업자가 자신이 보유한 넥슨 지주회사 엔엑스씨(NXC) 지분 매각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김 대표는 올해 초 자신과 특수관계인, 개인 회사 와이즈키즈가 보유한 NXC 지분(98.64%) 전량을 매물로 내놨다. NXC는 일본에 상장된 넥슨의 지분 47.98% 보유한 최대주주다. 매각 금액은 10조원에서 최대 1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돼 글로벌 게임업계 블록딜 중 하나로 꼽혔다.

지난달 24일 매각 본입찰에는 글로벌 사모펀드(PEF)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과 국내 PEF MBK파트너스 등 재무적투자자(FI)를 포함해 카카오, 넷마블 등 국내 게임 관련업체들이 참여하면서 관심을 모았다.

또 PC온라인 게임 던전앤파이터로 가장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되는 중국 텐센트 역시 전략적투자자(SI)로 참여할 것이라는 소문까지 돌면서 관련업계의 초점이 더욱 쏠렸다.

하지만 김 대표는 매각과 관련한 논의를 했지만 매각가 등의 이견차로 인해 매각을 보류키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넥슨 관계자는 이에 대해 "매각과 관련한 내용은 확인하기 어렵다"고 답변을 회피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6 16:47:21 수정시간 : 2019/06/26 16:47: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