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3일 양재 aT센터에서…제약바이오 기업 참여 열기 ‘후끈’
  •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실무추진단.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부가 고용 창출을 국가 주요 과제로 꼽고 있는 가운데 제약바이오산업이 일자리 창출 선도 산업으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특히 지난해 처음 개최한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가 올해 하반기에도 열리면서 지속적인 고용창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18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오는 9월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관련 설명회를 개최하고 제약업계 인사담당 임원 등을 대상으로 올해 행사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등 3개 단체가 공동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지난해 취업박람회장보다 넓은 규모의 전문 전시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넓어진 장소에 걸맞게 참가 기업도 지난해 제약바이오기업 47곳, 정부기관 3곳, 특성화대학원 3곳에서 올해 약 80곳 수준으로 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참가 인원도 지난해 약 7000명에서 올해 1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이는 제약바이오산업의 뜨거운 채용 열기를 적극 반영한 것이다. 최근 10년간 제약바이오 산업의 연평균 고용증가율은 2.7%로 제조업(1.3%)의 배에 달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제약바이오산업 종사자는 9만5224명으로 지난 10년간 2만118명이 늘었다. 정규직 비율도 94.9%로 전 산업 평균(67.1%)을 월등히 넘어섰고 연구개발 인력 1만2000여명 가운데 석·박사급 고급인력이 71.5%에 달한다.

  • 18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오는 9월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관련 설명회를 개최하고 제약업계 인사담당 임원 등을 대상으로 올해 행사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올해 하반기 고용도 이번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를 기점으로 활발히 이어질 전망이다.

또 작년과 같이 이번 행사도 부스 참가비 등 비용은 주최 측이 부담해 참여하는 회원사 및 바이오벤처의 부담을 최소화했다. 다만, 조기 신청 기업은 부스 위치 선정 등에서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지원과 문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참가자 등록과 이용 편의를 위한 박람회 홈페이지를 오는 7월 중순 오픈해 구직자와 인사담당자가 필요한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며 행사 당일에는 서울역에서 행사장까지 주요 구간을 왕복하는 셔틀버스도 운영한다.

이날 설명회에서 협회 측은 “회원사 뿐 아니라 바이오벤처, 연구개발 중심 기업 등 다양한 형태의 기업들이 참여하는 제약바이오산업 전체의 채용 축제 마당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주최 측은 지난 17일 협회에서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실무추진단’을 발족하고 첫 회의를 진행했다. 실무추진단은 행사 당일까지 정기적인 회의를 열어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성공적인 행사를 위해 머리를 맞댈 계획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7:57:42 수정시간 : 2019/06/18 17:57: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