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동성 '레디스정' 품목허가로 76% 시장점유한 현대약품 독주 견제 주목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동성제약이 사후피임약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동성제약은 지난주 사후피임약 ‘레디스정’에 대한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레디스정(성분명 레보노르게스트렐)은 무방비한 성교 또는 피임방법 실패 시 성교 후 72시간 내 투여할 수 있는 사후피임약으로 의사 처방이 있어야만 구매가 가능한 전문의약품이며 올해 9월이나 10월 쯤 본격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레디스정은 일반적으로 피임약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프로게스테론 계열 레보노르게스트렐 성분 의약품이다. 사전피임약 대비 성분 함량이 높아 복용에 주의가 필요하다.

허가 사항에 따르면, 성교 후 피임을 원하면 가능한 한 빨리(12시간 이내 권장) 늦어도 72시간(3일) 이내에 복용하도록 명시돼 있다.

특히, 현재 국내 사후피임약 시장은 현대약품이 독주 체제를 갖추고 압도적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어 동성제약 제품이 사후피임약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대약품의 사후피임약은 ‘엘라원’(성분명 울리프리스탈아세테이트), ‘노레보원’(성분명 레보노르게스트렐), ‘노레보’(성분명 레보노르게스트렐) 등으로 옵션이 매우 다양하다.

엘라원, 노레보원, 노레보 등 사후피임약 3종의 시장 점유율은 약 76%에 달해 현재 현대약품이 사후피임약 시장의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 2019년 응급피임약 월별 처방건수. 출처=UBIST
특히, 엘라원의 경우에는 일반적인 사후피임약 복용 시기인 성교 후 72시간(약 3일) 보다 더 긴 120시간(약 5일) 이내에 복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기반으로 매출액을 점차 늘려가는 추세다.

또한 엘라원은 성교 후 24시간 내 복용하는 경우 피임 효과가 98%에 달하는 우수한 임상 결과를 보였으며 지난 2018년에는 시장 점유율 1위(IMS데이터)를 차지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도 내고 있다.

동성제약 관계자는 “사후피임약 시장을 어떤 방향으로 어떻게 공략할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구체적인 방안이 나오지는 않았다. 제품 출시까지 3개월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보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1:18:30 수정시간 : 2019/06/18 11:18: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