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럭시 S10 5G'.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이 국내에서 5G 모델로만 출시될 예정이다. 현재 5G 네트워크 품질이 완전하지 않은 상황에서 소비자들 선택권을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3사는 오는 8월 갤럭시노트10의 5G 모델만 국내에서 팔기로 했다.

스마트폰 제조업체 입장에서는 단가가 높은 5G폰을 팔아 매출을 증대시키고 통신사 입장에서는 5G 이용자를 단기간 늘릴 수 있다는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현재 5G는 기지국 확충과 네트워크 안정화 작업이 진행되면서 품질이 개선되고 있으나 아직도 미흡한 커버리지와 불안정한 네트워크가 사용자 불편을 야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조사의 매출 향상과 이통사의 사업 안착을 위해 국내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시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0:57:18 수정시간 : 2019/06/18 10:57:1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